PR CENTER
PR CENTER
홍보센터 계양뉴스

계양뉴스

게시판 쓰기
제목
대통령 경제사절단 자격으로 인도 방문
작성자 KYPC 작성일 2018-07-09

문대통령,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참석


2018-07-09



c11db58e4125e1ff3dc2fffc4cc92b67_1538369

한·인도 '3P 플러스' 파트너십' 제안…사람·평화·번영에 미래까지
靑 "인도, 4차 산업혁명 잠재력 큰 신성장동력 파트너…신남방정책 가속화"
印상공부 장관 "한국과 함께 성장하고파, 인도를 제2의 고향으로 삼아달라"

(뉴델리=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타지 팰리스 호텔에서 개최된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미래 기술 등에서 양국의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인도의 경우 시장 성장 잠재력이나 과학기술 산업 발전 가능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만큼, 문 대통령은 이 분야에서 협력 강화를 강조하면서 한국 기업의 적극적인 시장 진출에 힘을 싣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포럼에서 '신남방정책 구체화를 위한 한·인도 경제협력 방안'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면서 "양국의 전통적인 우호·협력관계에 비춰볼 때 경제협력은 더욱 확대될 잠재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c11db58e4125e1ff3dc2fffc4cc92b67_1538369

이어 신남방정책의 키워드가 '사람·번영·평화(People·Prosperity·Peace)' 등 3P로 압축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한국과 인도는 여기에 미래 산업기술 등에서의 협력을 더한 '3P 플러스 파트너십'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 제조업 협력 강화 ▲ 인프라 구축 협력 강화 ▲ 미래 기술 협력 확대 ▲교역 기반 강화 등을 중점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인사말에서 "양국은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정을 노력 중이고, 아태 지역 경제 통합 논의와 G20(주요 20개국) 차원의 정책 공조에도 참여하고 있다"며 "이런 노력이 결실을 보도록 기업인이 마음을 모아가자"고 말했다.

박 회장은 "최근 인도의 활약에 대해서 '잠자는 코끼리가 이제 뛰어가려 한다'는 평가를 본 적 있다"며 "힘찬 진출을 이어가려면 때로는 격려가, 때로는 동반자가 필요하다. 한국이 진심 어린 인도의 동반자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c11db58e4125e1ff3dc2fffc4cc92b67_1538369 

라세쉬 샤 인도상의연합회장은 "문 대통령님의 신남방정책이 인도의 신동방정책의 보완이라는 점에서 인도 산업은 한국과 경제협력에 크게 기대하고 있다"며 "이런 정책적 구상이 아세안과 인도를 포함한 남아시아의 평화 공동체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수레시 프라부 상공부 장관은 "저는 오늘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을 만나 CEPA 하에서 조기 성과를 도출하고자 앞으로 더욱 관계를 발전시키기로 했다"며 "특별경제구역을 창설해 한국기업 전용공단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코리아 플러스로는 불충분하며 코리아 스퀘어가 필요하다"며 "인도는 정말 투자할만한 시장이며, 우리는 혼자 성장할 수 없고 우리 마음속에 소중하게 자리한 한국 같은 친구가 필요하다. 인도를 제2의 고향으로 삼아달라"고 강조했다.


c11db58e4125e1ff3dc2fffc4cc92b67_1538369 

이번 포럼에는 한국과 인도의 대표 기업인, 정부 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현대자동차, LG전자, 롯데그룹, GS칼텍스, SK루브리컨츠, 한화디펜스, KB금융그룹 등 14개 대기업과 계양정밀을 비롯한 67개 중견·중소기업 경영진 등 200여명이 행사장을 찾았다.

인도 측에서도 자동차, 무선통신망 사업 등 분야에서 우리 기업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 타타그룹,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마힌드라 그룹 등 인도 주요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인도는 4차 산업혁명 분야 잠재력이 큰 국가이며, 우리 기업의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동반 성장 파트너로 부상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이번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은 양국의 협력 지평을 확대할 뿐 아니라 인도를 거점으로 신남방정책이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출처 - 인저리타임

계양정밀

(주)계양정밀 / 대표 : 정병기 / 사업자번호 : 510-81-04104 / 경상북도 김천시 공단4길 63 / TEL . 054-433-5578 / FAX. 054-439-2578 KEYYANG ⓒ 2015 ALL RIGHTS RESERVED. Admin